기존에 사용하던 로지텍 MX310 이 고장나서 마우스를 바꿨다.

(로지텍 MX310)

최근엔 1만원에 가깝게 떨어진 가격에 앞, 뒤 버튼까지 있는 등 좋은 제품이다.
이 가격에 5버튼 지원이면, 다른 5버튼 마우스 가격에 비하면 거저 수준.

단점이라면,
로지텍 마크가 쉽게 지워지고, 도색이 잘 벗겨진다.
약간 무거운감이 있어서 게임할 때 좀 아쉽다.
마이크로 스위치가 별로여서 그런지 두개 사용하는동안 두번 다 버튼 인식 불량으로 폐기했다.
(내가 험하게 써서 그런거 같지는 않은데...-_-;;)

세번이나 사기는 뭐해서 다른 제품 찾아봤는데, SMH-6200UB 이 그나마 제일 가성비가 좋았다.
앞으로, 뒤로 버튼 지원에 어느 정도 성능이 보장된건 이게 제일 낫다.

앞으로, 뒤로 버튼은 한번 쓰면 그게 없는 마우스는 불편하기 짝이 없다.;;

박스샷.
평범하다.

뒷면에는 간략한 특징.
어차피 소모품이라서 AS는 초기불량만 아니면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

개봉.
카발 쿠폰같은게 들어있지만, 난 하지 않으니 다시 박스속으로...

뒤에 사진에서 나오겠지만 의외로 크다.
USB 커넥터는 노란빛이 나는게 금도금을 한 것 같다.

가운데 버튼은 DPI 변경 버튼.
누를 때마다 800/1200/1600 으로 순서대로 변한다.
마우스 포인터 속도가 변하는게 느껴짐.

왼쪽.
그립감을 향상시키는 고무재질.
앞으로, 뒤로 버튼이 있다.
오른쪽이 뒤로 버튼이다.
누르기 쉬운 쪽이 많이쓰는 뒤로 버튼이라 다행이라면 다행.

오른쪽.
역시나 고무재질.

사용할 때 기준으로 왼쪽이 높다.
왼손잡이가 쓰기에는 무리가 있다.

표면은 완전 유광이다.
지문이나 때에 약하지만, 마우스에 그런거 좀 묻어도 상관없다.
쓰려고 산 물건, 너무 애지중지하는 것도 오버다.ㅋ

바닥.
레이저가 아닌 광센서. 가격 생각하면 그러려니 할 부분.
레이저를 사용한 모델은 4만원에 가깝다.

그라운드탭?이 4개에 크기가 큼직해서 MX310보다 훨씬 잘 미끄러진다.
(잘 움직여서 좋다는 얘기다.)


구입한 곳에서 함께 준 마우스 패드.
의외로 좋다.
표면과 바닥면 재질도 좋고, 크기도 크다. (A4 크기에 육박한다.)


-
다른 리뷰들 보면 마우스 성능 체크하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는데, 귀찮아서 하지 않았다.
그래서 간단 리뷰라고 했지만, 리뷰도 아니고 그냥 사용기 수준인듯.

-
무게는 로지텍 G1 보다 약간 무겁게 느껴지지만, 가벼운 축이다.

-
클릭음이 약간 큰듯한데, 다른 제품봐서는 그냥 평균적인 것 같다.
휠은 너무 부드럽지도 않고, 적당히 소위말하는 드르륵 걸리는 느낌이 적당히 있다.

-
고DPI 가 좋긴한데, 포인터 속도가 너무 빨라서 800DPI 로 사용하고 있다.
따로 드라이버나 프로그램같은게 있어서 속도 조절 기능같은게 있으면 좋겠다.

-
가격은 1.6 ~ 1.7만원 정도.
SMG-6100UB 의 다운그레이드 제품인데, SMH-6100UB 가 6200UB 보다 약간 싸다.
6100 끼리는 광센서냐 레이저냐의 차이말고는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다.
센서만이 다르다면 6200UB 보다는 SMH-6100UB 이 낫다고 본다.

-
기가바이트 M6880 은 SHG-6100UB 의 카피판이라는 추측이 있다.
디자인이 같은데, 출시시기가 6100UB 쪽이 훨씬 더 빠르기때문.
그런데 M6880 쪽이 센서가 레이저라서 더 낫다.
가격 생각하면 M6880도 나쁘지 않은 선택.

-
사용한지 얼마 안 되서 구체적인 소감은 없지만, 좋은 것 같다.
로지텍의 MX310 이나 G1 보다 좋다.
쓰다가 문제나 단점이 보이면, 추가할 예정.


Posted by gamma0burst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