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냅810 v2.1 얘기입니다.

정확한 정보는 아니고 그냥 주절거리는거니 잡담란으로 왔습니다.

 

- 스냅810 A57 1코어 소비전력이 5W ?

(링크 : http://news.mydrivers.com/1/434/434964.htm)

 

내용 자체는 짧습니다.

스냅810을 쓴 nubia Z9 Max로 테스트 해본 결과,

 

A57 1코어 로드만으로 쓰로틀링 설정 한계온도에 도달해서 리부팅 되어버렸다고 합니다.

그것도 1분만에 최고 온도 도달.

 

A53은 듀얼 로드에서 50도 선을 유지.

당연하다면 당연한걸지도.

 

소비전력 측정 결과 A57 2.0GHz 1코어 로드에서 4.9W 로 측정되었다는 결과.

 

제조사는 다르지만 같은 20nm 공정인 엑시노스5433의 A57 1코어 소비전력이 2W 선으로 나옵니다.

(링크 : ISSCC2015 발표 엑시노스5433 설계 개요.)

언코어 전력까지 고려한다해도 2배 이상 높다는건데 이 결과를 믿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현재 스냅810이 보여주는 쓰로틀링과 발열상태를 보면 소비전력이 실제 저 정도 수준이라고 해도 믿을정도이긴 합니다.

 

 

- 스냅드래곤810 v2.1

(링크 : http://www.anandtech.com/show/9388/comparing-snapdragon-810-v2-and-v21)

스냅810 v2.1 이 나왔다는 얘기입니다.

샤오미 미 노트 프로에 들어갔다고 하네요.

CPU를 보면 A57 리비전은 r1p1으로 기존과 같습니다.

(http://browser.primatelabs.com/geekbench3/2814998)

(http://browser.primatelabs.com/geekbench3/2815145)

 

GPU 클럭이 600MHz에서 630MHz로 상승했다고 합니다.

 

스냅810에 문제가 없었다면 v2.1은 후속 제품으로 나왔을겁니다.

스냅800/801 사례로 보면, MSM8974 -> MSM8974AB -> MSM8974AC 같은 클럭상승, 리비전 제품이 되었을거란 말이지요.

하지만 스냅810을 거하게 말아먹으면서 (공공연히 드러낼 수 없는) 마이너 리비전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전례를 봤을 때, GPU 클럭 상승도 정상적이었다면 최소 650MHz, 여유가 있었다면 700MHz 이상으로 올릴 예정이었을듯 합니다.

 

샤오미 미 노트 프로 결과를 보면 엑스페리아 Z4 대비 4.4% 정도 높습니다.

v2.1 에서 클럭상승치가 5%인 것과 비교하면 숫자가 들어맞고, 클럭상승으로 벤치마크 결과가 올랐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런 결론을 내기위해서는 엑스페리아 Z4에 들어간 스냅810이 기존 버전이고, 최대 클럭에서 나온 결과라는 가정이 필요합니다.

단순히 발열 해소에 (그나마) 유리한 구조를 선택한 결과일지도 모르기때문에 추가 확인이 필요합니다.

 

 

메모리 대역폭이 증가했습니다.

레이턴시는 동일 수준입니다.

 

메모리 대역폭이 증가한건 성능측면에서 의미있는 부분입니다.

스냅810 결함을 얘기할 때 메모리 컨트롤러에 대한 얘기도 있었는데 이 부분을 개선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레이턴시가 그렇게 나아지지 않을 점을 봤을 때, 단순히 CPU, GPU 클럭에 따른 메모리 버스 클럭 설정이 최적화되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부분 역시 추가확인이 필요하겠으나, 소비자 입장에서 메모리 컨트롤러 결함 여부에 대해 확실한 결론을 얻기 힘들듯 합니다.

 

 

- 좀 따져봅시다.

 

엑시노스5433 1코어 로드시 76도.

 

 

A57 1코어 로드. 1317mA

 

 

A53 1코어 로드. // A57 2코어 로드.

 

 

A53 4코어 로드 602mA // 대기전류 201mA

 

(링크 : http://gsminsider.com/2015/04/zte-nubia-z9-max-disassembled-and-tear-down-revealed-components-and-parts/)

테스트에 쓰인 nubia Z9 Max

일체형 배터리.

충전전압 4.4V, 2900mAh 11.1Wh -> 출력 3.82V 입니다.

 

표에 나온 1317mA, 4.9W로 역산하면 계산에 쓰인 전압은 3.72V 입니다.

계산은 배터리 출력 전압으로 한듯 합니다.

3.82V보다 낮은걸 봐서는 실제 테스트 시점에 나오는 전압으로 계산할걸지도 모르겠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나름 신경써서 테스트했네요.)

 

전류측정에 쓰인 저 앱.

배터리 전류를 표기하고 있습니다.

 

몇 가지 논란이 있을 수 있는데,

첫째로 측정에 쓰인 앱이 믿을만하냐는겁니다.

이 부분은 현재로는 믿고 가는 수 밖에 없을듯 합니다.

맞다 틀리다 입증할 방법이 없습니다.

(제가 써봤을 때는 전류가 제대로 표시되지 않았습니다. 제품마다 호환을 타는듯.)

 

둘째로는 그렇게 측정된 전류를 믿는다면 이걸 A57 1코어만의 전력으로 보는게 타당한가 입니다.

배터리 전류를 측정했다면 그건 플랫폼(제품) 전체 소비전력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다면 계산된 4.9W는 A57 1코어 전력이 아니라 플랫폼 전체 전력으로 봐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또 다른 모순이 생기니, 고작 4.9W로 CPU가 105도까지 올라가서 쓰로틀링이 걸리고 제품이 혼자서 재부팅 될 수 있냐는겁니다.

갤럭시 노트4 사례를 보면 GPU 벤치마크에서 플랫폼 전력이 5~6W에 육박합니다.

(링크 : http://www.anandtech.com/show/8718/the-samsung-galaxy-note-4-exynos-review/7)

쓰로틀링 설정이 있을테니 쓰로틀링 적용된 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실 쓰로틀링이든 아니든 상관없습니다.

5~6W의 플랫폼 전력에서도 제품의 발열이 극심하다든지 재부팅 일어나지는 않는다는겁니다.

그런데 4.9W로 저런 상태가 된다?

4.9W를 플랫폼 전력으로 보기 힘들게 하는 부분입니다.

 

결국 저 자료를 그대로 믿기 애매한 상황.

측정 자체는 나름 신경써서 했습니다.

문제는 그 데이터를 제대로 해석했냐는 것이고, 그 부분에서 의문이 생길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 2015.06.22 내용 추가.

 

 

 

신고
Posted by gamma0burst Trackback 0 : Comment 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qwerty 2015.06.21 21:20 신고

    테블릿보다 성능이 좋아진건 발열이 줄어서그런지 아니면 소니가 심각한 삽질을한건지 궁금하군요 ㅋㅋ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2 18:14 신고

      소니 결과도 높은 편이긴한데 태블릿이기때문에 높게 나온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A TNT 2015.06.21 21:22 신고

    솔직히 한코어당 4.9w는 말이 안됩니다 저 같이나온 a53 소비전력 보면 아마 4코어짜리 한 클러스터가 4.9w정도 먹는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퀄컴이 미치지 않고서야 20-30W 먹는 AP를 모바일 기기에 끼우라고 줄 리가 없죠 그 전력소모 높다는 테그라들도 10W정도인걸 감안하면...

    • addr | edit/del quarph 2015.06.21 21:51 신고

      클러스터당 4.9W가 오히려 더 말이 안되죠. 훨씬 멀쩡한 엑시노스가 풀로드시 7W 넘는데요.
      거기다 쓰로틀링 걸리는 꼴이나 발열등으로 봐선 테그라보다도 충분히 전력소모 개판이라도 전혀 이상할게 없죠.

      그냥 퀄컴이 미쳤다고 보는게 차라리 합당하다고 봅니다.
      그러니 이 모양 이 꼴이죠. 20W씩 먹어대는 말도 안되는 ap를 스마트폰에 집어넣었으니 벤치만 돌리면 빅코어가 다 꺼지고 난리인거죠. 일부 제조사들은 아예 810 버리기도 했구요.

    • addr | edit/del quarph 2015.06.21 22:10 신고

      거기다 a53 전력보고 a57이 클러스터 전력이라고 보는 것도 말이 안됩니다. 엑시노스의 경우에도 a53과 a57 전력이 10배정도 차이나는데, 저거 보면 1코어당 전력 차이가 대략 10배에 들어맞죠.

      4.9W가 클러스터 전력이라고 하면 a57이 a53 전력 3배도 안먹는건데, 그러면 a53은 존재 가치도 없죠. 전성비에서 득될게 없는데요.

      추가로 최고 온도 도달하는 시간을 봐도 클러스터 전력이 4.9W라고 보기는 힘들죠. 엑시노스가 빅코어 전부 풀로드했을 때 10초정도에 최고 온도에 도달해서 쓰로틀링 걸렸는데, 저 데이터에서는 810의 경우 그냥 코어 두개만 풀로드해도 10초에 최고 온도 도달하고 있죠.

      아예 저 자료들이 전부 다 엉터리라면 모를까, 저 자료로 봐선 그냥 뭘로보나 810이 희대의 핵폐기물쓰레기라고 봐야죠.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2 18:20 신고

      저 자료를 못 믿으면 아예 부정을 해야지, 그걸로 숫자끼워맞추기해서 해석할건 아니지요.

      A57 클러스터가 4.9W면 그건 엄청나게 좋은겁니다.
      지금 스냅810이 보여주는 발열, 쓰로틀링으로 봤을 때, 절대 그럴수가 없습니다.

      퀄컴이 미치지않고서야 (이론상) 풀로드 20W 짜리를 주지 않겠지만 현실이 그렇습니다.
      쓰로틀링 설정을 해도 온도가 치솟아서 제품이 지 혼자 리부팅되는데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할까요.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컴퓨터공돌이 2015.06.22 08:53 신고

    코어당 5W!!?!......ㄷㄷ.....
    물론 오버클록으로 코어당 5W를 소비하는게 불가능은 아닙니다만 그땐 주로 전압이 올라가고 전류는 그대로지만 이경우 전압도 4.4V로 일정하네요 ㄷㄷ.......
    제생각엔 측정할때 이웃코어 전력까지 의도치않게 같이 측정해버렸거나 해당코어에서 전력유출이 일어나고 있다던가 둘중 하나가 아닐지 생각되네요. (A57은 모르겠습니다만 A15도 저정도 까진 않가고 전력당 연산량을 생각할때 같은 공정이라해도 A57이 최소 뒤떨어질것이라 생각되지는 않네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2 19:16 신고

      4.4V라는게 배터리 충전전압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포스팅에 추가하겠지만 소프트웨어로 측정을 한 것 같고 배터리 전류가 표시되는 앱같습니다.
      4.4V는 충전전압이고 배터리 전압은 3.83V
      1317mA에 4.9W면 전압을 거꾸로 계산해보면 3.72V로 대충 맞습니다.
      표기를 이상하게 해놨는데 전압은 배터리 전압으로 한게 맞는듯 합니다.

      문제는 저게 그래서 CPU 코어만의 전력이냐는겁니다.
      소프트웨어적으로 배터리 전류를 측정한 결과라서 불확실한게 너무 많습니다.
      플랫폼 전체 전력일 가능성도 있고, sw가 제대로 축정하지 못 했을 가능성도 있고요.
      그런데 또 전체 전력이라고 보기에 4.9W는 너무 낮습니다.
      갤노트4가 GPU 벤치에서 평균 5~6W 정도 나오는데 이 정도가 쓰로틀링 걸리고, 100도 넘어갈 전력은 아니거든요.

  4. addr | edit/del | reply 헤에 2015.06.22 15:53 신고

    quarph님 엑시노스가 7w가 넘는다는게 5433 빅코어부만 말하시는건가요? 다른 사이트에서도 7.3w정도 먹는다고 리플이 달려 있던데

    죄송하지만 출처가 어떻게 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참고하게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2 18:30 신고

      아무래도 이 자료인듯 합니다.
      http://www.anandtech.com/show/8718/the-samsung-galaxy-note-4-exynos-review/6

  5. addr | edit/del | reply 헤에 2015.06.22 20:26 신고

    답변 감사합니다 많은 참고 되었습니다 ㅎ

  6. addr | edit/del | reply 2015.06.23 22:2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5 07:38 신고

      3470 계열일거 같네요.
      네이밍봐서는 대대적으로 바뀌는건 없을듯 합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2015.06.25 21:19

    비밀댓글입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2015.06.27 21:58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7 22:53 신고

      제가 그런거 볼 수 있는 그런건 아니고요 ㅋㅋ
      8997 커널 정보가 어디서 나왔나요. 저는 아직 확인 못한 내용.
      A72는 아무래도 힘드ㄹ.....

  9. addr | edit/del | reply 2015.06.27 23:0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7 23:26 신고

      S.LSI가 반쯤 공언했듯이 20nm는 14nm를 위한 징검다리일겁니다.
      현재 나온 제품 외에 추가적인 제품이 없겠지요.
      그렇다면 플래그쉽, 하이엔드는 14nm, 미들레인지 이하는 28nm로 끌고 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게되면 미들레인지 이하는 28nm로 감당할 수 있는 A53 천지가 될듯 합니다.
      엑시노스7580를 시작으로 말이지요.

      문제는 플래그쉽, 하이엔드인데 이걸 다 14nm로 소화하겠지요.
      라인업을 촘촘하게 짤 수 있을만큼 여러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까요.
      몇년 뒤라면 모르겠지면 1~2년 안에 그런 극적인 카파 확장은 힘들겁니다.
      그러면 결국 생산량은 제한적이라는거고 수익성과 양산 효율성을 생각한다면 제품당생산량이 아닌 제품수를 줄이겠지요.
      결국 주력 제품은 플래그쉽 하나만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기존 제품들이 순식간에 단종되지는 않을거고 조금씩이라도 생산되겠지만, 퀄컴같은 2~4개 제품의 동시 출격같은건 힘들거란 얘기입니다.
      새로운 플래그쉽이 나오면 기존의 플래그쉽이 하이엔드로 내려와서 다른 사용처를 찾는 식의 흐름이 한동안 이어질듯 합니다.
      지금 엑시노스5433이 그런 식으로 흘러가고 있지요.
      플래그쉽으로 스마트폰에 들어갔다가 7420이 나오니 이제 중국이나 태블릿 등 차순위 제품에 들어가고.

      즉, A72가 나온다면 그건 플래그쉽일거고,
      몽구스-플래그쉽
      A72 - 하이엔드
      라는 식의 동시출격은 기대하기 힘듭니다.

  10. addr | edit/del | reply 2015.06.27 23:36

    비밀댓글입니다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A TNT 2015.06.28 15:35 신고

    밑댓글에서 감마님이 플래그쉽은 4만장 캐파가 확보된 14nm공정에서 뽑고 7580같은 보급형 AP는 28nm에서 나온다고 하셨는데 그러면 543n 생산량 줄어들면서 남는 20nm 캐파는 어떻게 사용할지 궁금합니다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rubp.tistory.com BlogIcon RuBisCO 2015.06.29 08:19 신고

    1코어 로드 상태에서 프로세서 혼자서 4.9W 정도라면 문제가 심각합니다. 스마트폰에선 1분 정도 로드를 견딘게 용한거죠. 태블릿의 경우에도 파워 리밋이 4.5 W가 걸린 구리 히트싱크까지 달린 물건들이 70도 초반에서 후반을 넘나듭니다. 스마트폰에서 그냥 로드가 지속되면 뻗는거죠. 일반 스마트폰에선 문제가 안보이는건 실제론 일정 온도에선 쓰로틀링에 돌입하는 탓입니다. 저기선 일부러 소비전력 측정을 위해 쓰로틀링 시작점을 올렸기에 그냥 냅다 로드가 걸려서 리붓 된겁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냥 클럭이 내려갔겠죠. 아마도 저기서 5-6W를 견딘건 벤치마크에 소요되는 잠깐의 시간일겁니다. 저기서 1분 견딘거처럼 잠시는 견딜 수 있죠.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8 16:35 신고

      본문에서 얘기했듯이 저걸 1코어만의 전력으로 보기 힘듭니다.
      그래도 스냅810 소비전력이 높다는건 변함없고요.
      쓰로틀링 고려해도 타 제품대비 클럭유지 안 되는건 이미 기존에 긱벤치, 쓰로틀링 테스트 결과 등으로 확인된 내용.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rubp.tistory.com BlogIcon RuBisCO 2015.06.29 01:31 신고

      아 고작 4.9W 정도로 문제가 된다고 보기 힘들다는 말씀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소비전력 부분은 대기전력에 다른 언코어 부분들이 대기상태로 들어가는거까지 셈해서 A53 1코어 로드시의 부하전력 정도는 빼줘야 하니 4.9W 보다야 적게 봐야하겠지만 여하간 스마트폰에서 클럭을 유지하면서 견딜 수는 없는 소비전력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29 02:00 신고

      본문에서 얘기하는건 시스템 전체로 보면 4.9W는 문제될 수준이 아니라는겁니다.
      기존 사례들이 보여주고 있지요.
      그래서 4.9W를 시스템 전체 전력으로 봤을 때 리부팅이 뜰 정도로 온도가 치솟는게 이상하다는거고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rubp.tistory.com BlogIcon RuBisCO 2015.06.29 08:15 신고

      아난드텍의 벤치마크에서 6W 가까이 되는 전력소비가 나왔지만 문제가 안되는건 그 상태를 계속 유지하진 않는다는 겁니다. 열이 과하게 누적되기 전에 끝나는 맨하탄이나 티렉스를 수행하는 짧은 시간 정도야 소비전력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반면 810의 소비전력 테스트에선 최대 소비전력을 재려는 목적으로 기기에 손을 대서 강제로 쓰로틀링 시작 온도를 125도로 올린 상황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6.30 02:52 신고

      시스템 전체 전력 얘기를 하는데 자꾸 AP 단독 얘기를 하시네요.
      AP 전력만 놓고 보면 5~6W가 말이 안 되지요.
      TDP가 2.5~3W, 높게 잡아야 4W 선이니까요.
      그런데 시스템 전체로 가면 얘기가 달라지지요.
      디스플레이, 모뎀, 기타 칩들까지 다 포함하면 5~6W 선은 문제없습니다.
      벤치마크가 짧다고 하시는데 본문에 테스트 고작 30초만에 최고 온도찍고 듀얼코어 로드는 10초입니다.
      벤치마크요?
      최소 30초~1분이고, GFX벤치는 1분 이상입니다.
      이걸 어떻게 동등비교할 수 있나요?
      아난드텍 얘기가 순간 피크 전력도 아니고 평균 전력인데 그게 순간적으로 버틴거라고 하시면 더 이상 얘기가 진행될게 없네요.

    • addr | edit/del diex3all 2015.06.30 11:34 신고

      비록 저런 테스트가 현실적이지는 않다고 한들, 어떤 AP가 더 잘 설계/제조되었는지를 비교하는데는 의미가 있습니다. 현실적이지 않은 load상황이라고 해도 QC의 AP보다 SS의 AP가 더 오랜시간을 버틴다면, 현실 워크로드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테니까요.

      참고로 이미 7420(A57 big.LITTLE), 810의 쓰로틀링 비교 벤치가 존재하며, 유사한 "비현실적" 테스트를 진행했더라도 더 오래 버텼을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합니다.

      http://www.fudzilla.com/news/processors/37654-snapdragon-810-throttling-issues-examined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rubp.tistory.com BlogIcon RuBisCO 2015.06.30 12:15 신고

      지금 약 10분여간 테스트를 하고 왔습니다. 감마님께서 하신 말씀이 맞는 듯 합니다. 저 측정치 너무 낮은게 아닌가 의심됩니다. Z 울트라(스냅 800) 기준 배터리 전압까지 AIDA64로 체크해서 정확하게 확인되는 상황에서 3.9V~3.7V-1300mA 근처의 방전율로 대략 5W 초과하는 4코어 스트레스 테스트 상태에서 1분 30초 가량을 약 75도 전후에서, 노트 4(엑스노스 5433)의 경우 4.1V-4.0V 1.8A 전후의 방전율로 1분 시점에서 92도 전후에서 견딥니다. 역시 테스트를 해보니까 제대로 알겠네요. 지적해주신 부분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gamma0burst.tistory.com BlogIcon gamma0burst 2015.07.01 01:01 신고

      손실이나 측정 오류까지 고려해야겠지만, 노트4가 7W까지 가는군요.



티스토리 툴바